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붉은 목련 ‘불칸’, 대량생산 가능해진다.목련 우수품종의 복제 묘목 대량생산 기반 구축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은 천리포수목원과의 협업 연구를 통해 목련 우수품종인 ‘불칸’의 대량생산이 가능한 조직배양 클론 묘(복제나무) 증식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불칸 목련(Magnolia ‘Vulcan’)은 뉴질랜드의 목련 전문가였던 펠릭스 쥬리(Felix Jury)에 의해 1970년대 육종된 품종으로 정열적인 붉은색 꽃을 피워 관상가치가 높은 수종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관상수로 불칸 목련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증식 방법인 삽목의 증식효율이 높지 않아 대량생산에 어려움이 있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불칸 목련의 줄기와 잎줄기 사이에 형성된 눈인 액아(腋芽)를 이용해 식물체를 증식할 수 있는 조직배양 기술을 확보했으며, 이 기술을 통해 불칸 목련의 유전적 특성을 그대로 이어받은 복제 클론 묘를 대량 생산해 보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공동연구를 통해 생산된 불칸 목련 클론 묘는 천리포수목원에 보급될 예정이다.

산림생명공학연구과 이석우 과장은 ‘앞으로도 천리포수목원과 지속적인 공동연구 및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미래 산림자원으로서 관상가치가 높은 목련 속 식물의 증식·보존 및 이용 활성화 기반을 구축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관상가치가 높은 수종인 불칸 목련 [사진제공=천리포수목원]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