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선다방' 유인나 진짜가 나타났다, 자신의 소개팅에서도 '고수'
(사진=SBS 방송화면)

'선다방'에 고수가 떴다. 유인나의 남다른 해법과 소개팅 자세 등 다양한 비법에 시청자 호응이 높다.

유인나는 '선다방'서 소개팅 고수의 면모로 시청자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한다. 유인나가 '선다방' 최적격자라며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유인나 활약에 시청자들은 "soft**** 유인나 혼자 일함 나머지 출연료 반납하세요 ㅋㅋㅋ" "유**** 유인나가 프로그램 취지에 맞게 티나지않게 듣고 얘기하고 하는게 너무좋음ㅜ ㅠ 이거보거 유인나가 제일 좋아보임" 라는 등 반응이다.

그렇다면 실제는 어떨까. 유인나는 SBS '밤이면 밤마다'에서 서지석과 즉석 소개팅에 나선 적 있다. 비록 가상 상황이긴 하지만 유인나가 소개팅에서 보여준 모습은 이와 크게 다르지 않다.

방송에서 서지석은 유인나를 파트너로 지목해 미소를 짓거나 윙크로 분위기를 주도했다. 유인나는 서지석 발언에 수줍어하면서도 동조해주는 등 분위기를 이끌었고 "애교남은 싫다"는 등 자신의 이상적 남성관을 언급하는 소신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