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정찬우 아들, 선배 유독 남달랐던 고난… '컬투쇼' 텅 빈 자리에 씁쓸
(사진=컬투쇼)

정찬우가 '컬투쇼'에서 사라졌다. 공황장애로 모든 일정을 내려놨다는 소식이 이미 들렸지만 16일 '컬투쇼'에서 김태균이 정찬우 없이 홀로 오프닝을 하는 모습은 오랜 팬들과 대중을 안타깝게 하기에 충분했다.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늘 웃는 모습만 보였던 정찬우는 그간 결코 녹록치 않은 고난의 과정을 지나왔기에 그를 응원하는 목소리는 더욱 높다.

정찬우는 데뷔 초부터 방송 적응에 힘들어 괴로워한 것으로 알려진다. 정찬우는 MBC LIFE '인사이드 라이프'의 '인사이드 피플'과의 인터뷰에서 "낯을 가리는 성격인데다 쟁쟁한 선배들 앞이라 적응을 못했다"고 설명했다.

정찬우는 MBC 공채 개그맨 5기로 데뷔한 후 공연에선 잘 나갔다. 그러나 방송에서는 도둑8, 난장이 7 등 엑스트라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아웃사이더였다. 개그우먼 이경실도 "개개인은 훌륭했지만 선배들하고 방송을 하다보면 항상 주눅들어하고 주변 개그맨들과도 잘 못어울렸다"고 설명했던 바다.

남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성격이었지만 정찬우는 노력했다. 동료와 컬투를 결성했고, 무대 위를 종횡무진하며 공연계에서 자신의 끼를 마음껏 펼쳤다. '컬투쇼'란 독보적 프로그램까지 꿰찼다. 더욱이 '컬투쇼'와 '안녕하세요' 등이 다양한 사람들과 함께 하는 자리가 많은 프로그램임이라는 점은 정찬우 스스로가 단점을 오랜 시간 극복해 왔다는 반증이나 마찬가지다.

시련은 또 있었다. 자신의 활발한 활동 뒤에 가족이 상처받기도 했다. 정찬우는 KBS2 '여유만만'에서 아들이 어릴 때 자신 때문에 상처받은 적 있다고 고백했다. 정찬우는 "나는 아들에게 자상하지도 않고 함께 놀아주는 아빠도 아니다” 며 “아들이 한번은 아빠가 너무 바쁘다고 나무라서 학교에 급식 배식을 하러 갔다"고 일화를 밝혔다. 그는 "한창 개그 프로그램에서 미친소 캐릭터를 할 때였는데 아들의 같은 반 친구들이 다 미친소 왔다고 놀렸다"며 "아들이 많은 상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아버지로선 무척 가슴 아팠을 일. 그럼에도 그는 그 당시에도 "그때는 아들이 어려서 그게 돈이 되는 줄 모르고 그런 것"이라고 농으로 마무리하는 천생 개그맨이었다.

온갖 풍파를 견딘 정찬우는 결국 잠시 연예인으로서의 본인을 내려놓기로 했다. '컬투쇼' 팬들과 대중이 바라는 바는 하나다. 그가 더욱 단단해진 마음으로 돌아오길.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