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이유영의 속내와 다른 행보? "나랑 참 안 맞는다"
(사진='나를 기억해' 포스터)

이유영은 왜 센 캐릭터만 맡을까.

배우 이엘은 최근 '바람바람바람'에서 평범한 캐릭터를 맡은 것으로 알려져 이목을 끌었다. 영화 속에서 그는 치명적 매력으로 부부를 흔들어놓는 역할을 맡았는데 평범한 캐릭터라니. 하지만 이전의 역할에 비해선 무척 평범한 건 분명했다.

이유영도 마찬가지다. 그는 '터널' '간신' '그놈이다' 등 작품에서 줄곧 힘들고 평범하지 못한 캐릭터를 연기해왔다.

이유영의 고민은 진행 중이다. '그놈이다' 촬영 후 인터뷰에서 "영화에 못 생기게 나와서 앞으로 시나리오 안 들어오면 어떡하죠" " '간신'이랑 '그놈이다'를 본 관객이 저를 무섭게 생각할까요?" 라면서 걱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최근 '나를 기억해'로 언론 인터뷰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이유영은 역시 "작품으로 나를 기억해주는 것 같다"고 자신이 강한 여성을 연기하는 이유를 고민했다.

그도 로맨스를 찍고 싶다고. 그는 뉴스1과 인터뷰에선 사랑스러운 역할을 하고 싶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스스로는 카랑카랑하게 목소리 톤이 높다면서 지금까지 인물과는 다르다는 설명. 이유영은 "지금까지 맡은 작품 역할이 톤도 낮춰야 하고 차분하고 절제된 인물들이었다. 하면서도 ‘나랑 참 안 맞는다’ 생각은 했는데, 또 제가 저와 안 맞아도 끝까지 잘 해내고 싶어하는 성격이다"면서 "그러다보니 연기할 때는 스트레스도 엄청 받곤 했다. 사랑스러운 역할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