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이본 화들짝? 문세흥 아닌데…식겁하게 만든 오해란
(사진=이본 SNS)

문세흥 촬영감독이 이본과 열애설에 휩싸였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이본 측은 대번에 문세흥 감독과 열애를 부인하며 관심을 잠재웠다.

하지만 문세흥 감독과 열애설로 인해 이본의 열애도 주목받고 있다. 이본은 10년간 열애한 남자친구가 있다고 밝힌 터라 관심사는 더욱 높다. 이 가운데 이본이 남자친구로 인해 겪었던 고충이 되풀이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도 높은 상황.

문세흥 감독과 뜬금포 열애설은 이본의 여린 감성을 또다시 건드린 것은 아닐까. 이본은 한동안 휴식기를 가졌다가 SBS '강심장'에 출연했을 때 갑자기 방송을 떠난 이유가 남자친구와 결별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본은 "남자친구와 헤어질 위기였는데 어이없게도 결혼설 기사가 났다"며 "그런 일이 계기가 돼 방송에 대한 마음이 떠났고 조용히 살고 싶었다"고 과도한 관심과 추측성 기사에 지쳤다고 토로했다.

또다른 오해도 있다. 이본은 Qtv '신동엽과 순위 정하는 여자'에서 남자를 숨막히게 할 것 같은 여자 3위로 뽑힌 적 있다. 당시 추성훈도 "만약 사귀면 남자가 어디 가는지 다 알고 있을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이미지에 이본은 그런 것 같다면서도 지고지순 스타일임을 밝힌 바 있다. 10년, 5년, 8년 딱 세 남자만 만나봤다는 것이 이본의 설명이었다. 지금의 남자친구까지라면 4명째. 남자친구를 숨막히게 했다면 가능하지 않을 기간들에서 이본의 연애스타일을 엿볼 수 있다.

이번 열애상대는 사실무근으로 드러났지만 이본에게 오래 사귄 남자친구가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더욱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