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국립산림과학원, '소각 산불' 과학적 예측으로 막는다‘특별 관리 대상 지역’ 선정 효과로 소각 산불 비중 13% 감소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은 봄철 소각행위로 인한 대형 산불의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2018년 소각 산불 특별 관리 대상 지역’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소각 산불 특별 관리 대상으로 선정된 지역은 강원도(5), 경기도(6), 경상북도(4), 전라남도(2), 충청남도(1) 등 총 18개 시군으로 최근 5년간의 전국 시군구 단위 소각 산불 건수에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법으로 선정했다.

소각 산불 특별관리 대상지역으로 선정된 시군은 인화물질 사전제거 확대, 기동단속반 운영, 산불취약계층 밀착형 관리, 교육홍보 등 소각산불 발생 저감을 위한 지역실정에 맞는 특별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2017년 전국 12개 시군에서 운영된 소각 산불 특별 관리 대상 지역의 효과를 분석한 결과 2016년 보다 소각 산불 발생이 13% 감소하여 특별 관리 지역 지정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소각 산불 특별 관리 대상 지역’으로 선정된 경기(5), 강원(2), 전남(2), 경북(3) 등 12개 시군의 소각 산불 비중은 2016년 57%에서 2017년 44%로 13% 감소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현재 국가 산불위험예보시스템을 통해 ‘소각 산불 징후 예보제’를 국민에게 서비스하고 있다.

소각 산불 징후 예보제는 전국 16개 시도를 대상으로 최근 10년간의 산불 발생 건수와 발생 당시의 기온, 상대습도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해 소각 산불 발생 가능성이 있는 지역을 예측해 해당 지역의 산불담당자와 일반인에게 미리 알려주는 제도이다.

소각 산불 징후 예보는 주의보 단계와 경보 단계로 구분되며, 소각 산불위험지수가 10 이상 15 미만이면 ‘주의보’를, 위험지수가 15 이상이면 ‘경보’를 발령한다.

산림방재연구과 윤호중 과장은 “과학적인 자료 분석을 근거로 한 ‘소각 산불 특별 대상 지역 선정과 예보제’를 통해 국민에게 쓰레기 소각 및 농산폐기물 소각의 위험성을 알릴 수 있다”라면서, “예보제가 산불 담당자들의 근무 효율성 향상에 기여해 산불을 줄이는 데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