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산림문화 활성화를 위한 ‘첫걸음’... 세계산악영화제와 명품숲행사 연계남부지방산림청-울주군, '산림문화 진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산림문화진흥 업무협약 후 기념사진촬영 중인 최수천 남부지방산림청장(왼쪽) 신장열 울주군수(오른쪽) [사진제공=남부지방산림청]

남부지방산림청(청장 최수천)은 12일(목) 영남알프스복합웰컴센터에서 울주군과 '산림문화 진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은 국내 유일의 산악영화제인 울주세계산악영화제와 산림청에서 지정한 명품숲 및 산림문화행사를 연계함으로써 각 행사의 효과를 극대화하고 국민들이 산림문화 서비스를 집약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상호협력하기 위해 체결하게 되었다.

남부지방산림청은 오는 9월 7일에 개막예정인 산악영화제 기간 동안 영화제에 참석한 국내·외 참석자들에게 산림청에서 지정한 명품숲인 ‘신불산 억새밭’ 홍보는 물론 신불산자연휴양림 내 영화제 출품작 상영 및 산림청장배 오리엔티어링대회 연계 등 산림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남부지방산림청 관계자는 “지방자치단체에서 추진하는 산림문화행사와 중앙부처의 산림복지자원을 연계한 이번 협약을 통해 국민들에게 제공할 양질의 산림복지서비스를 발굴하고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