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농식품부, 중국지역 농식품 수입 바이어 초청 간담회 개최김종훈 차관보, 대 중국 수출 현장 점검과 향후 정책 방향 제시
농림축산식품부는 '중국 농식품 수출 확대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지난 11일 김종훈 차관보 주재로 수출 여건이 악화된 중국시장의 새로운 판로를 모색하기 위해 '중국 농식품 수출 확대 간담회'를 개최했다.

참석자는 총 16명으로 정부측에서는 농림축산식품부 김종훈 차관보, 김민욱 수출진흥과장 등이, 유관기관에서는 aT 해외사업처 양인규 처장, aT 서병교 중국수출본부 등이 참석했다. 바이어로는 상해성영식품유한공사 주옥 영업총감, 상해한금무역유한공사 수기미 총경리 등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사드 이후 우리 기업의 대 중국 비즈니스 동향과 각종 애로사항을 점검하고, 정부와 중국 진출기업, 현지 바이어, 유관기관이 함께 모여 시장 동향 파악과 향후 정책 방향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업계에서는 지난 1년간 사드로 인한 중국 정부의 비관세장벽·수입규제·통관애로 등에 따른 애로사항을 강조하고,  한·중 갈등요인이었던 중국 사드 보복조치 철회 방침에 발맞춰, 對중국 농식품 수출이 사드 이전으로 조속히 회복될 수 있도록 정부의 전략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김종훈 차관보는 신선농산물에 대한 특화된 정책, 콜드체인물류확대, 서부내륙 진출 지원 등 바이어의 건의사항에 깊은 공감을 표하며, 올해 추진하는 대 중국 농식품 수출 확대정책을 소개하고 적극적인 정책 의지를 표명했다.

김종훈 차관보는 “민관이 힘을 합쳐, 우리 농식품의 글로벌화를 이끌도록 노력한다면, 날로 거세지는 국가별 보호무역주의의 파고를 넘어, 농식품 수출의 길을 넓혀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농식품 수출로 우리 농업에 활력을 불어 넣고, 4차 산업혁명을 선도적으로 주도해 나가자”라고 독려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