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전북농협, 관내 특색있는 사업 사례 발표
전북농협 유재도 본부장 [사진제공=농협]

전북농협(본부장 유재도)은 11일 농협중앙회 대강당에서 개최된 종합경영분석회의에서 농협지자체협력사업 일환으로 농산물최저가격보장제사업(전라북도), 스쿨팜 사업(전라북도, 전라북도교육청)에 대해 유재도 전북농협 본부장이 사업추진 우수사례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날 종합경영분석회의는 김병원 농협중앙회장과 임원, 부장, 지역본부장, 시군지부장이 참석하여 개최된 회의로 전국에서 유일하게 추진하고 있는 농산물최저가격 보장제사업, 스쿨팜 사업에 대해 발표하고 참석자들의 많은 호응을 얻었다.

전북도의 농산물최저가격 보장제는 전북관내 농협 및 조공법인에 7개 농산물을 출하하는 농업인을 대상으로 시장가격이 기준가격 이하로 내려갈 경우 차액의 90% 보전하는 제도로, 농업인이 가격 걱정 없이 안심하고 농사를 지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이다.

스쿨팜 사업은 농산물이 어떻게 생산되는지 모르는 대다수 도시 초등학생들에게 학교 유휴 부지인 화단이나 자투리 공간에 밭을 조성한 후, 주 1회 수업시간에 농사체험하게 하여 농업가치를 전파하는 사업이다.

유재도 본부장은 발표에서 “위 사업들은 농업인의 소득증대와 어린이들의 농업가치와 소중함을 느낄 수 있게 하는 사업들이다.”며 “앞으로도 지자체와 특색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에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 고 말했다.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