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농어촌공사 전남본부, 지하수 자원관리조사 착수‘농어촌지하수넷’ 통해 열람 가능
한국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는 농촌 지하수의 환경오염과 장애현상 예방을 위해 지하수 자원관리사업을 착수했다 - 진도 지하수개발 모습

한국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본부장 윤석군)는 농촌 지하수의 환경오염과 장애현상 예방을 위해 지하수 자원관리사업을 착수했다.

지하수 자원의 효율적인 이용·관리 기반구축과 보전·관리계획 수립을 목적으로 추진되는 자원관리사업은 전국 352개 농촌용수구역을 대상으로 2001년부터 조사를 시작해 지난해까지 263개 지구를 완료했다.

전남지역은 총 60개 용수구역 중 지난해까지 무안군 등 13개 시군 41지구에 대한 조사를 완료했고 올해는 영암군과 해남군을 대상으로 5개 지구를 조사할 계획이다.

전남본부는 현장 정밀조사를 통해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수질 및 수량 관리방안을 제시하고, 기후변화 대비 용수확보 필요 지역에 대한 지하수 개발 여건을 분석해 실질적인 용수확보 방안을 제시하게 된다.

조사가 완료된 지구는 '농어촌지하수넷'을 통해 일반인에게 주변 지하수의 수량과 수질에 관한 상세한 내용을 제공 하고 있다.

윤석군 본부장은 지난 9일 “지하수는 기후변화로 인해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미래의 소중한 자원인 만큼, 정확한 이용실태 조사 분석을 통해 효율적인 개발이용과 보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주하 기자  juhap@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