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수출활성화로 농가소득 향상 이끈다.경남농협, 수출협의회 정기총회 개최
경남농협(본부장 하명곤)은 '2018년 경남수출농협협의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경남 농협]

경남농협(본부장 하명곤)은 6일 창원시 상남동 리베라컨벤션에서 수출농협 조합장 등 관계자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경남수출농협협의회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수출농협의 역량을 결집하여 농축산물 수출에 최선을 다할 것을 결의했다.

경남농협은 지난해 기상여건 악화로 인한 단감, 화훼 등 주요 수출품목 작황부진에도 불구하고 전년대비 미화 260만달러 증가한 1억 2,100만달러를 수출하여 신선농산물 수출 20년 연속 전국 1위를 달성했다.

이 날 경남수출농협협의회 서정태(진동농협 조합장) 회장은 “올해도 보호 무역주의 확산 등으로 생산농가와 수출농협 모두가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수출농협협의회 소속 농협간 활발한 정보공유와 협력으로 경남 농축산물 수출을 확대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경남농협 하명곤 본부장은 “세계화 시대에 우리 농산물 수출은 선택사항이 아니라, 안정적 판로확보를 위한 농업 농촌의 생존이 걸린 최우선적 과제임을 인식해야 한다”며 “농가소득 5천만원 시대 조기구현과 농축산물 수출 증대를 위해 현장지원을 강화하고 제도를 개선하는 등 각 산지 품목별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