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제품
우리 쌀로 만든 쌀맥주, 쌀크림 개발 추진전남농기원 쌀 가공제품 부가가치 향상 재고량 소진

우리 쌀로 만든 ‘쌀 맥주와 쌀 크림’이 개발될 전망이다. 전남농업기술원(원장 김성일)은 국민의 쌀 소비량 감소로 인한 농가소득 안정 및 쌀 산업 발전을 위해 다양한 쌀 소비 활성화 대책의 필요성을 지난 10일 강조했다.
 전남농기원에서는 지난 2013년부터 쌀 소비 확대를 위해 쌀 파스타 등 7종의 쌀 제품을 개발해 가공 현장에 접목 실용화 했고, 올해는 전남도 재배 쌀을 이용해 맥주와 제과 소재용 크림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맥주는 보리와 밀이 기본 재료이지만 최근 수제맥주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어, 백미와 흑미를 이용해 가정에서 직접 맥주를 제조해 마실 수 있는 체험형 쌀 맥주 키트를 개발할 계획이다. 이는 기존대비 1.5∼1.8배 쌀을 소비하고 원물대비 6배의 부가가치를 향상시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제과, 제빵분야에서 이용되고 있는 크림에 사용된 밀가루를 쌀가루로 대체해 다양한 소재로 적용할 쌀 크림 2종을 개발할 예정이다.
 친환경농업연구소 이선경 연구사는 “쌀 가공제품의 판매 활성화를 위해 개발한 쌀 맥주와 쌀 크림은 도내 쌀 가공업체에 기술이전, 유통 및 홍보를 통해 전남 쌀 산업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하 기자  agrienews@daum.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