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최소 49명 사망, 조종사·관제사의 마지막 대화는
최소 49명 사망 (사진=연합뉴스TV 화면 캡처)

방글라데시 여객기 추락 사고로 최소 49명이 사망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오후 방글라데시 여객기가 오후 네팔 카트만두 국제공항에 착륙을 시도하던 중 활주로를 벗어나 공항 펜스 근처 공터로 추락하면서 최소 49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 여객기에는 승객과 승무원 등 71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진다.

추락 원인으로는 관제탑과의 소통 혼선, 착륙 접근 실패, 여객기의 노후화, 지형적 난이도, 기장의 피로도, 조종 실력 등이 거론될 수 있다. 네팔 공항 관계자에 따르면 조종사와 관제사의 대화 내용에는 서로 비행기의 진입 방향을 두고 혼동을 보인 것이 확인됐다. 그러나 US-방글라데시 에어라인 측은 공항 측의 책임을 지적하고 있어 자세한 원인은 조사 이후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