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경남한방약초연구소, 한방 항노화 연구개발 박차올해 중앙과 지방, 연구소 자체과제 연구사업 확정
[사진 제공=경상남도농업기술원]

경남 한방약초 연구를 선도하는 재단법인경남한방약초연구소(소장 양기정)가 올해 추진하게 되는 연구 사업을 확정하고 연구개발비로 총 7억 4천7백3십만 원이 투입된다고 밝혔다.

올해 연구개발비는 주로 중앙과 지방에서 내려온 과제와 연구소 자체과제 수행에 필요한 사업비로 이들 연구를 통해 얻어진 성과는 지적재산권 확보를 통해 기업에게 기술이전을 실시하여 기업매출 증대에 기여하게 된다.

중앙정부과제는 3년 과제 3과제를 수행하고 있으며, 농림축산식품부에서 풀뿌리 기업육성 사업과 농촌진흥청의 지역농업특화작물 육성 기반기술 사업, 산림청의 산림생명자원 소재 발굴 연구 사업을 수행하게 되며 올해 당해연도 사업비는 총 1억 2천3백만 원 이다.

경남도 연구용역으로 진행하는 과제로는 산청군 사물(천궁, 당귀, 작약, 숙지황)을 이용한 고부가가치 제품개발과 의령군 백수오 9증 9포 음료개발을 수행하고 있으며 사업비는 1억 4천백만 원이다.

또 연구소 자체에서 수행하는 과제는 총 8개 과제가 선정되어 사업비는 3억 7천만 원이며, 이 사업은 연구원 및 기업대상으로 전년도에 제안서를 받아 기술자문심의위원회를 거쳐 최종 확정을 지었다. 기업 제안서는 경남 18개 시·군 소재 한방약초 관련 기업 대상으로 공고를 통하여 기업애로 기술개발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와 함께 경남한방약초연구소는 지난해 10월 18일부터 농촌진흥청 농약시험연구기관으로 지정 되어 2018년 소면적 작물 농약직권 등록 안전사용․잔류허용 기준설정 및 작물잔류성 시험에 따른 사업비 약 1억 2천3백3십만 원을 받아 진행하고 있다.

양기정 경남한방약초연구소장은 “앞으로 경남 한방항노화 산업 활성화를 위해 연구소가 선도적인 역할을 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