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폭설 피해 농작물 및 농업시설 2차 피해예방 철저피해 농작물 동해 받지 않도록 보온하고 배수로 정비 및 병해충 방제
폭설 농가피해 현장 [사진 제공=경상북도농업기술원]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8일 폭설로 피해를 입은 농작물 및 농업시설에 2차적인 피해를 받지 않도록 사후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어제 경북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봉화 석포 24cm, 경산 20cm 등 많은 적설량을 보였고 특히, 수분을 가득 머금은 습설로 인해 비닐하우스가 무너지고, 방조망이 찢어지는 등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폭설 이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안전에 유의하여 시설하우스 및 축사 주위에 쌓인 눈을 신속하게 제거하고 파손된 골조 및 피복 비닐을 긴급하게 보수하여 작물이 동해 피해를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

폭설로 무너진 하우스는 조속히 복구하고 복구가 불가능한 지역에서는 섬피나 부직포 등을 이용해 소형터널을 2~3중으로 보온해야 한다.

시설하우스 및 축사 내부에 난방장치를 가동하여 농작물 및 가축 동사를 방지하고 정전 등으로 하우스 내 가온시설을 가동할 수 없을 때는 촛불, 알코올램프 등을 활용하여 가온하고, 특히 화재가 발생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축사 내에 적정 온도를 유지하고 기온이 내려갈 때 사료를 10% 정도 늘려 급여한다.

또한 하우스 주변의 눈이 녹아서 찬물이 하우스 안으로 스며들지 않도록 배수로를 잘 정비하고 눈이 오면 하우스 내 습도가 높아져 병 발생이 많아지게 되므로 환기를 적극적으로 실시하며, 살균제를 살포하여 병해충을 예방한다.

마늘, 양파, 맥류 등 월동작물은 배수로 관리를 철저히 하여 습해 피해를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

쓰러진 과수는 조속히 일으켜 세우고 지주대를 설치하여 생육이 정상적으로 회복되도록 관리하며, 뿌리 끊어짐 등으로 인해 올 해 생육이 불량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생육 상황에 따라 가감하여 적정 착과량을 유지하고 적정시비 등 수세회복에 힘써야 한다.

곽영호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도내 농업인들께서 가뭄과 한파에 이어 폭설 피해로 많이 힘든 시기지만 피해를 입은 농작물이 동해나 생육 최저온도 이하로 떨어져 2차적인 피해를 받지 않도록 배수로 정비, 농작물 포장 관리 등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당부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