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한국식품, 일본에서 제2의 붐 만들기 본격 돌입aT, 아시아 최대 식품전문 박람회 Foodex Japan 2018 한국관 참가
[사진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국 농수산식품이 그동안 어려움을 겪었던 최대수출국인 일본에서 제2의 도약을 위해 한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3월 6일에서 9일까지 일본 치바현 마쿠하리멧세에서 개최되는 '2018 동경식품박람회(Foodex Japan )'에 올해 28번째로 참가 중이다.

아시아 최대규모인 이번 박람회에는 일본기업 뿐만 아니라, 유럽, 동남아 등 세계 80여개국 기업이 출전하며, 방문하는 식품바이어는 약 8만명에 이를 정도이다. 한국관에는 국내 식품기업 117사가 참가하여 일본시장 진출을 위해 타국 기업과 치열한 경쟁을 한다. 특히, 그동안 개별적으로 참가해왔던 지자체가 한국관으로 통합하여 참가하며, 신규 참가업체 비율이 전체의 64%일 정도로 여느 때 보다 대일 수출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상황이다.

최근 한국식품의 대일 수출이 서서히 살아나고 있다. 작년 대일 수출액은 20억 9천만불로, 한류 붐이 최고에 달했던 2012년 이후 5년만에 20억불을 달성하였다. 한일 관계 악화이후, 대일 농식품 수출은 오랫동안 어려움을 겪어 왔다. 그러나 최근 치즈 닭갈비 열풍으로 신주쿠 코리아타운이 활성화 되고, TV에서 한류스타의 출연이 이어지는 등 한국식품에 대한 우호적인 분위기가 다시 조성되고 있다.

이번 한국관에는 김치, 인삼과 같은 한국을 대표하는 전통적인 식품외에도 일본의 최신 시장트렌드인 “기능성”과 “간편성” 에 대응한 상품들의 출전이 눈에 띈다. 또한 농가소득과 직결되는 국산원료 비중이 높은 미래클 상품이 집중 홍보되며, 수산관, 임산물관 등 다양한 홍보관이 운영되어 바이어의 주목을 끌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현재 상당한 어려움에 빠져있는 화훼농가를 돕고, 대표 수출품목인 파프리카 수출 활성화를 위해 2월에 부임한 이병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신임사장이 내방 바이어를 대상으로 한국산 장미 및 파프리카 증정행사를 직접 개최하여 찾아오는 내방객의 이목을 집중시킬 계획이다.

aT 이병호 사장은 “일본은 한국 농식품의 최대 수출국으로 매우 중요한 시장이다. 2020년 도쿄올림픽 특수 등에 대응하여 현지 대형유통업체와의 협력 강화, 젊은층 대상 SNS 등 온라인 마케팅 전개, 농가소득과 직결되는 상품 육성 등을 통해 한국식품의 대일수출 최전성기를 배가 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