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박영선 의원, 나경원 의원 장점은 '얼굴?'
박영선, 나경원 의원 (사진=뉴스공장)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나란히 ‘인생술집’에 출연했다. 

8일 방송한 tvN ‘인생술집’에는 박영선, 나경원 의원이 출연했다. ‘인생술집’ 사상 첫 정치인 방문이다. 

이날 박영선, 나경원 의원은 대표 여성 국회의원 다운 입담으로 시청자를 사로 잡았다. 

앞서 두 사람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함께 출연하기도 했다. 이날 박영성, 나경원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나경원 의원은 “탁현민 행정관의 탁월한 기획력을 칭찬한다”며 “개헌과 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부분은 상당히 국민 민심과 동떨어진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박영선 의원은 "개헌, 삶의 질 개선, 북핵문제가 핵심이었다. 기자회견은 대통령이 정말 바꼈다는 것을 인식시켜주는 자리. 진짜 소통이 뭔지, 세상이 정말 달라졌다는 것을 국민이 느끼지 않았을까"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바른정당 국민의당 합당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안철수 대표와 유승민 대표에 대해 박영선 의원은 "안철수 대표 답답하다. 유승민 대표 너무 고집이 세다"고 말했고 나경원 의원은 "안철수 대표는 아직 아이 같다. 유승민 대표 너무 원칙적이다"고 평가했다. 

특히 박영선 의원과 나경원 의원은 서로의 장단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박영선 의원은 "나경원 의원은 저보다 예뻐서 같이 다니면 둘 다 예쁘다는 소리를 들을 수 있어서 좋다. 단점은 훨씬 여성스러운 것”이라고 했다. 나경원 의원은 “박 의원은 적극적이고 열성인 게 장점이자 단점”이라고 답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