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경남농협 농산물 경쟁력강화를 위한 토론회 개최시설채소 중심으로 대형유통업체 공급확대
[사진 제공=경남농협]

경남농협(본부장 하명곤)은 19일 지역본부 대의원회의실에서 지역농협 농산물 판매전문가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농산물 경쟁력 강화를 위한‘판매사업활성화 토론회’를 개최했다. 

경남농협은 1조 5천억원의 원예농산물을 취급함으로써 전국농협 중 채소류 점유비가 가장 높은 지역이다.

이날 토론회에는 경남의 시설채소를 중심으로 대형유통업체 공급을 확대하고 수출품목 육성과 시장개척 등으로 농가소득을 견인할 수 있는 신사업 발굴에 대한 열띤 토의가 이루어졌다. 

특히 전국 점유비 50%를 상회하는 고추류, 딸기등의 품목을 중심으로 마케팅기법을 재정비하고 홈쇼핑 등에 공격적으로 진출해 보자는 의견이 도출되기도 했다.

경남농협은 올해 농산물 판매 2조 4천억원을 목표로 생산자조직 육성을 강화하고 농산물가격안정제 사업을 집중 추진할 계획이다.

하명곤 본부장은 “농협이 해야 할 일 중 가장 우선적인 일은 농업인이 생산한 농축산물을 제 값받고 잘 팔아주는 것”임을 강조하며 “농산물 판매를 위해 전 임직원은 협력하여 농가소득 안정을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