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곤충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 곤충산업 발전에 기여지난해까지 농촌진흥기관‧대학 등 전국 15개소 지정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이 지정한 ‘곤충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이 곤충사육 전문교육은 물론 곤충관련 창업을 지원하며 우리나라 곤충산업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까지 등록된 곤충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은 총 15개소로 경기도농업기술원, 서울특별시농업기술센터 등 농촌진흥기관 13개소와 가톨릭상지대학교(경북 안동 소재), 고구려대학교(전남 나주 소재) 등 대학 2개소이다. 

농촌진흥기관 15개소는 2017년 한 해에만 곤충사육 농업인, 곤충산업 관련자 6천여 명을 대상으로 곤충산업과 관련된 교육을 추진했으며, 11개 사업체에 곤충관련 창업을 지원하는 성과를 냈다.

예천군농업기술센터의 경우 산‧관‧학 및 농업인의 협력체계 마련을 위해 ‘경북곤충산업 활성화 학술토론회’를 개최했으며, ‘예천산업곤충대학’을 운영해 올해 1월 제1기 수료생 46명을 배출했다. 이외에도 곤충사육농가와 곤충사육업체에게 곤충사육기술 전수, 시설 장비 지원 등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고흥군농업기술센터는 꽃벵이(흰점박이꽃무지 애벌레), 쌍별이(쌍별귀뚜라미) 등 식용곤충 사육 농가를 육성해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 발굴에 나섰다. 또한 올해 3월부터 ‘고흥미래농업대학’ 에 ‘곤충자원반’을 개설해 산업곤충과 관련된 체계적 이론과 현장견학, 곤충사육실습 등 교육을 진행한다.

곤충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은 농촌진흥청이 지정하며 ▲연간 교육운영 계획서 평가 ▲교육시설 및 교육장비 보유 ▲전문 교수요원(곤충학 전공 석사학위 이상) 등을 갖추어야 한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5개 기관을 추가로 지정해 곤충산업의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곤충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 지정 신청은 연중가능하며, 관련 문의는 농촌진흥청 기술보급과로 하면 된다.

농촌진흥청 유승오 기술보급과장은 “곤충산업을 통해 새로운 직업이 생기고, 식용곤충이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으로 자리잡는 등 긍정적인 변화가 생기고 있어 앞으로 곤충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의 역할이 더욱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