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스마트팜
농식품부, '노지채소작물 스마트팜 모델개발사업' 추진무·배추·마늘·양파·고추 등에 ICT 장비 지원...노지채소도 스마트폰으로 재배할 것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 이하 ‘농식품부’)는 노지채소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첨단 ICT 장비를 지원하는 '노지채소작물 스마트팜 모델개발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농가인구 감소, 고령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농촌에 최근 혁신성장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는 스마트팜을 노지채소에도 보급할 계획이다. 동사업은 노동력 절감, 생산성 향상, 노지 스마트팜의 가능성을 제시하고, 농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도입하여 추진중에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농업인 등은 3월 2일까지 해당 관할지역 시·군으로 사업계획서를 신청하고, 평가 등을 거쳐 3월 중 최종 사업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해당 지자체에서는 사업대상 농가를 구성하여 농식품부(농산업정책과) 또는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하 ‘농정원’)으로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관심있는 지자체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하고, 농정원에서 기술자문 등 지원을 상시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센서·재배·영상·제어장비 등 노지채소 스마트팜 구축에 필요한 ICT장비를 1ha당 20백만원 이내로 100% 국고로 지원할 계획이며, 사업대상자로 선정되면 현장에서 발생하는 환경·생육·경영정보를 제공하여야 하며, 수집된 정보는 빅데이터 분석·활용 등 공공의 목적으로 이용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앞으로 농업이 ICT기술의 발달과 함께 발전하면서 스마트팜이 농업의 트렌드로 자리잡을 것"으로 전망하면서, "노지는 자연환경의 영향으로 시설재배에 비해 품질의 균일화가 어렵지만, 스마트팜을 통해 개선 가능하다고 보고 있으며, 노동력 절감과 생산성 향상 등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농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관계부처와 협업하는 등 농업분야에 다양한 ICT 기술이 개발·보급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