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빅데이터로 본 전통주 소비 트렌드20-30대 여성의 구매 증가 추세

농림축산식품부는 소셜 웹 빅데이터와 온․오프라인 판매데이터를 통해 2017년 7월 전통주 온라인 판매 허용 이후 주요 소비 트렌드를 공개하고, 앞으로도 공공데이터와 민간데이터를 분석한 빅데이터 서비스를 계속 제공할 계획이다.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빅데이터 센터가 ‘설날’, ‘명절’과 ‘전통주’를 키워드로 블로그 3만9천건, 트위터 3만7천건, 인스타그램 4만7천건, 페이스북 274건 에서의 언급수와 검색 트렌드 및 농협 하나로마트와 G마켓, 옥션 구매 데이터로 전통주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사항을 분석한 결과는 아래와 같다.

온라인 판매 허용 이후 소비자들의 선호 증가

SNS 분석결과 과거에는 설, 추석 등 명절기간에 관심이 높았으나, 2017년 7월 온라인 판매 허용 이후 전통주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과 선호가 매우 빠르게 증가되는 추세로 나타났다.

고루한 이미지 탈피

SNS상의 키워드를 살펴봤을 때 최근에는 명절뿐 아니라 일상생활에서 다양하게 즐기고 있으며, ‘강남’, ‘홍대’, ‘이태원’ 등 20·30대들이 자주 찾는 장소에서 전통주를 즐기고 소비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20·30대에선 여성 소비 강세

온라인 판매지수를 비교했을때 30·40대의 구매비중이 높고, 20·30대에선 여성이 남성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에서 운영 중인 전통주 갤러리 또한 방문객 중 20․30대 여성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되어, 최근 젊은 여성층이 소주․맥주 이외에 다양한 술맛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다.

전통주 중 증류주 선호 증가

2016년부터 2017년 하반기 까지 판매건수를 비교분석한 결과, 증류식 소주와 일반증류주가 소비가 다른 주류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무형문화재나 명인이 만든 전통소주가 프리미엄 이미지를 형성하고, 일부 규모가 큰 업체가 증류식소주의 대중화를 선도하면서 증류주의 소비가 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정병길 기자  orinest@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