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도시농업
서울시 예비 귀농·귀촌인 맞춤학교 입학생 350명 모집
귀농·귀촌교육 과정 중 옥수수 재배 실습을 하는 참가자들

서울시가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서울시민을 위한 교육을 연다.

3월부터 7월까지 운영하는 '귀촌(전원생활)과정', '귀농창업과정(평일반)', '귀농창업과정(주말반)'의 3개 과정에 참여할 시민 350명을 2월 1일부터 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에서 모집중이다.

서울시는 귀농·귀촌에 대한 시민들의 지속적인 관심에 따라 희망시민들의 시행착오를 줄이고 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위해 '귀농(귀촌)교육' 프로그램을 개설하여 운영해오고 있다.

교육은 모두 3개 과정으로 ▲귀촌(전원생활)교육 270명(5일), ▲평일귀농창업교육반 40명(4.9~6.5), ▲주말귀농창업교육 40명(4.14~7.7, 매주 토요일 12회) 운영되며 교육비는 무료다.

교육과정은 전원생활을 준비하는 경우와 농업으로 직업을 바꾸어 창업하려는 경우 등 본인 희망에 따라 다양한 맞춤형 과정을 개설하여 운영한다.

'귀촌(전원생활)과정'은 전원생활을 준비하는 농업 입문과정으로 ▲전원생활의 준비와 이해 ▲기초영농기술 ▲전원생활현장 탐방 등이 주 내용이다.

귀농 후 전문농업경영을 목표로 하는 창업준비자를 위한 '귀농창업과정(평일반)'은 ▲귀농귀촌종합 정보 ▲귀농의 이해 ▲작물별 기본재배 기술 ▲지방현지 귀농체험, 작물재배실습(6주간) 등이 주 내용이며, 주중 교육 수강이 어려운 시민을 위한 '귀농창업과정(주말반)'은 직장인 등을 위하여 주말에만 영농실습 위주로 12주간 운영되는 교육이다.

‘귀농·귀촌 생활교육’은 관심있는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신청가능하다. 참여신청은 서울시농업기술센터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귀촌(전원생활)과정은 2월 20일(화)부터 인터넷을 통해 선착순 접수받는다.

귀농창업(평일반)과 귀농창업(주말반) 과정은 2월 1일(목)부터 인터넷 예약 및 신청관련 서류를 3월 9일(금)까지 기한 중에 제출하면 심사로 선발한다.

이아롬 기자  arom@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