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경남농협, 농산물 제값받기에 앞장선다
[사진 제공=경남농협]

경남농협(본부장 하명곤)은 26일 밀양농산물물류센터에서 관내 13개 시군 연합사업단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농가소득 5천만원달성을 위한 농산물 제값받기 대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날 토론회는 2017년도 사업추진결과에 따른 2018년 농산물판매 추진방향과 생산자조직육성, 의무자조금 확대 등 농가실익 제고를 위한 다양한 방안과 농산물 유통정보를 상호 교환하는 자리였다.

경남농협은 이와 더불어, 올해 연합마케팅사업 목표액을 전년보다 13.0% 성장한 3,200억원, 조직화 취급액 목표는 전년보다 11.2% 성장한 3,600억원으로 설정했다. 

참석자들은 경남의 농산물이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안전성을 확보하고 품질관리와 조직화·규모화로 시장경쟁력을 키우는 한편, 소비지 마케팅 판촉활동도 확대하기로 논의했다.

한편, 경남농협 하명곤 본부장은 "농산물 제값받기를 위해 다양한 판로를 개척하고, 경남농산물의 수출을 더욱 확대시켜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