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현송월 단장, 23년 전 방한 당시와 얼마나 달라졌나?
현송월 단장 (사진=온라인커뮤니티)

현송월 삼지연관혁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방남 이틀 일정을 마치고 돌아갔다.

현송월 단장은 북한 최고 권력자인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애인설’부터 ‘총살설’까지 소문만 무성했던 인물이다. 현송월 단장은 모란봉악단 단장으로 활동하며 중국 베이징 등 공연을 통해 주목 받기도 했다. 

가수 출신인 현송월 단장의 활동 시절인 지난 1995년 ‘장군님과 해병들’ 무대 영상은 유튜브에서 볼 수 있다. 화려한 장식의 분홍색 드레스를 입고 노래를 부르던 그의 당시 외모가 현재와 크게 다를 바 없어 보여 눈길을 끈다. 1972년생인 현송월 단장의 당시 나이는 23세. 

방남 이틀째 현송월 단장은 남색 롱코트와 모피 목도리, 검정색 앵클부츠를 다시 신고 모습을 드러냈는데, 변함없는 동안 외모를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