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신규가입도 연기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 발표가 잇따르면서 지난 20일부터 재개될 것이라던 가상화폐 거래소 신규가입도 연기됐다. 

금융당국은 가상화폐 거래를 실명제로 전환될 때까지 신규 가상계좌 발급은 당분간 정지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가상화폐 거래소 신규가입은 오는 30일 께나 돼야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말 가상화폐 관계부처 회의를 열고 은행의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신규 가상계좌 서비스를 금지하는 ‘가상통화 투기 근절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이후 지금까지 가상화폐 거래소의 신규회원 가입과 계좌 개설이 전면 중단된 상태다.

정부는 오는 30일쯤 가상화폐 거래소 계좌 실명 확인 시스템을 도입해 신규 가입을 허용할 계획이다.

은행은 국민, 신한, 기업, 농협, 산업 등 총 5곳이며, 우리은행은 2월께 차세대 전산시스템을 가동할 것으로 예상돼 실명확인 시스템은 3월 이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은행들의 실명확인 시스템이 도입되면 신규 회원이 계좌 개설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