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백화점 엘리베이터 2m 추락, 19명 구조했지만 1명 끝내 숨져 ‘불안감 증폭’
백화점 엘리베이터 2m 추락 (사진=YTN 캡처)

백화점 엘리베이터가 2m 가량 추락해 60대 남성 한 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자 백화점 엘리베이터 이용에 대한 공포감이 일반에 확산되고 있다. 

20일 서울 양천구 행복한 백화점에서 승강기에서 하차하던 A씨가 벽과 승강기 사이에 끼어 사망했다. 하차를 기다리던 19명은 무사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pact**** 자주 가는 곳인데 너무 무서워요. 이미 여러 번 엘리베이터 문제가 있었다고 사람들은 알고 있던데 어떻게 백화점만 몰랐나요? 회복되시길 바랐는데 너무 슬프네요” “dib0**** 목동메가박스 이용하는 사람들은 딱보면 어딘지 알겠네요..거기 자주 영화보러가고 내일도 가는데 너무 불안해지네요..에스컬레이터 이용해야 겠다. 이게 무슨 날벼락” “pure**** 총 20명이 탔으면 너무 많이 탄 건가? 행복한세상 너무 오래되었는데 불안하다”라며 불안감을 호소하는 글이 줄 잇는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