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종로 여관 방화 “술 취했다”…심신미약 인정될까?
종로 여관 방화 (사진=YTN 캡처)

종로 여관 방화범이 술에 취했다는 취지의 증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일 종로 여관에 불을 내 5명을 숨지게 한 A씨는 경찰 조사 당시 ‘술에 취해 홧김에 불을 질렀다’고 말해 범인에 대한 심신미약 인정 여부에 촉각이 모인다. 

다수의 네티즌들은 “tibu**** 이 범인의 얼굴과 이름도 "범죄자 인권"이라는 이름아래 블라인드 되었습니다. 나중에 이런 자들의 정체도 전혀 모른 채 이웃에 두고 살아야 됩니다. 이것은 범죄자들이 주는 변호사비를 빨아먹으며 그들에게 기생하는 가증스러운 한국 변호사 집단의 만행입니다. 인권 변호사라는 마크를 달고서 권력까지 휘두르는 웃기는 헬조선의 변호사 집단입니다. 시궁창 같은 개한민국~ 한국이라서 살인이 아니라 방화고, 술 취한 상태라서 고작 징역 7년이하입니다” “daae**** 저 사람 얼굴 이름 다공개해라 살인자다” “kanv**** 피의자에 대한 인권 보호는 그 사람이 가해자가 아닐 경우를 대비해서 보호하는 건데 이런 확실한 사건도 보호한다고 얼굴을 가리냐? 확실한 것은 까라”라며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