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김소연, 첫 노출신에 '아찔'한 해프닝이?
사진=엘르 화보

배우 김소연이 아찔한 첫 노출신 촬영을 회상했다.

지난 2010년 드라마 SBS 새 수목극 ‘검사 프린세스’에서 김소연은 첫 노출신인 거품 목욕신을 촬영했다.

제작발표회에서 그는 "이번 드라마로 첫 노출신을 촬영했다. 거품목욕신이었는데 앞에만 살색 테이프로 '공사'를 하고 촬영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거품 때문에 공사한 부분이 자꾸 떨어져 곤혹을 겪었다는 해프닝을 털어놓기도. 이어 김소연은 "드레스 입을 때 빼고는 첫 노출이었다"고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