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청원 20만 돌파, 靑 국민 뜻에 현답 찾아낼까?
국민 청원 20만 명 돌파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가 국민 참여 20만 명을 돌파한 청원에 대한 답변을 앞두고 있다.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에 대한 반대 청원에 20만 명 넘는 국민들이 참여한 탓이다. 이에 따라서 청와대는 곧 관련 답변을 내놔야 하는 입장이다. 

그 동안 가상화폐 규제와 관련한 정부와 청와대의 입장은 지속적으로 변화해 왔다. 이 때문에 청와대의 답변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인터넷상에는 “true**** 오죽 살기 어려우면 젊은 층 흙수저 탈출구로 암호화폐를 택했겠나. 정부는 무조건 폐쇄만을 주장할 게 아니라, 좋은 정책으로 국민 살림이 나아지게 만들어야 한다. 즉 국민원성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herm**** 실명제 진행 후 기존 입금했던 계좌로만 출금 가능하게 하고 거래수수료 올려서 그만큼 거래소에다가 과세하던지 해야지 폐쇄는 너무 극단적인 조치임..얼마나 막장인지 잘 보여주는군요”라며 합리적인 판단을 요구하는 글이 줄 잇는다. 

그런가 하면 현 정부의 즉흥적인 대처를 지적하는 글도 적지 않다. 다수의 네티즌들은 “fffy**** 규제한다 ㅡ> 당장안한다 ㅡ> 하긴할거다 눈치보기냐 간보기냐 그렇게 줏대가 없어서 뭔 정치를하겠다고” “leed**** 시세 조정그만하고 하려면하고 말려면 말아라 어이없는 정부. 금액가지고 장난치지말고 답답하기만 하다” “blan**** 법무부 가족.친구.지인 조사 계좌 다털어라”라는 감정 섞인 글도 다수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