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정유라, 마필관리사 연인 덮친 칼날…전 남편과의 연관있나?
정유라 마필관리사 데이트 장면 (사진=채널A 캡처)

정유라와 마필관리사의 데이트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오늘(15일) 더팩트는 정유라와 그의 마필관리사 이모 씨가 지난 11일 밤 함께 식사를 마치고  거리에 나선 장면을 포착해 보도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각각 정유라와 연인 이모 씨로 보이는 두 남녀가 나란히 함께 걷고 있어 눈길을 끈다.

사진 보도 후 지난해 11월 발생한 정유라 테러 사건이 회자되고 있다. 

당시 정유라의 서울 강남구 자택에 괴한이 침입해 정유라와 함께 있던 이 씨가 흉기에 찔린 바 있다. 이씨는 옆구리 부위에 상처를 입은 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게 됐다.

경찰은 정유라 자택을 침입한 가해자를 현장에서 체포해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가해자는 금전 문제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으나 이후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져 의혹을 남겼다. 해당 가해자는 무직이며 전과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가해자는 정유라의 자택 경비원을 협박해 집에 침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해자 침입 당시 집에는 정유라와 연인 이모씨, 아들 세 사람이 있었다. 이모 씨는 병원 치료 후 별다른 문제 없이 퇴원했으며 정유라와 아들은 무사했다.

앞서 정유라는 전 남편 신모 씨와의 사이에서 아이를 갖고 동거 기간을 가졌다. 이후 '최순실 게이트'가 불어지면서 신모 씨와 결별해 혼자 아이를 키우게 됐다. 정유라는 그러던 중 마필관리사 이모 씨와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는 전언이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