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용인 일가족 살해범, 김성관 씨 왜 신상 공개했나?
용인 일가족 살해범 김성관 씨 (사진=JTBC 캡처)

용인 일가족 살해범 김성관(35세) 씨의 신상이 공개됐다. 

경찰은 오늘(15일) 현장검증을 앞두고 얼굴과 이름을 공개했다. 그 동안 강력범죄자들에 대한 신상공개 요청은 이어져 왔지만 김씨의 경우는 특정강력범죄에 해당하는 탓에 규정에 따라 신상공개를 했다. 

김씨의 얼굴을 본 네티즌들은 “opeh**** 저런 사람이 사형 안당하면 나라도 아니다. 그럼 진짜, 파키스탄 사우디아라비아보다도 못한 나라다” “jimb**** 광화문광장에 묶어 놔라” “taew**** 누가 무엇이 이놈을 괴물로 만들었을까” “jhij**** 공개처형으로 다스려야지” “back**** 제발 부탁인데 저런 짐승만도 못한 놈은 광화문 광장 중앙에다 매달아 봐라. 지나가는 사람들 하나씩 돌 던져서 맞아 죽게 말이지 한방에 죽는 사형은 반댈세” “kist**** 생긴대로 논다더니”라며 공분했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어머니와 계부, 이부동생을 칼로 찔러 죽인 후 어머니 통장에서 1억 2000여 만원을 빼낸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