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제품
'알베르토 자코메티' 작품 그릇에 담았다
20세기 조각가 알베르토 자코메티 © Alberto Giacometti Estate SACK, Seoul, 2017
20세기 조각가 알베르토 자코메티의 대표작과 사인을 새긴 '알베르토 자코메티 시리즈'

광주요가 20세기 조각가의 일러스트를 그릇에 담은 '알베르코 자코메티 시리즈'를 출시했다.

이는 12월 21일부터 2018년 4월 15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열리는 '알베르토 자코메티 한국특별전'을 기념하기 위함이다.

‘자코메티 시리즈’는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공개되는 자코메티의 걸작, ‘걸어가는 사람(Walking Man)’과 ‘개(The Dog)’, ‘고양이(The Cat)’의 실루엣을 일러스트로 재해석하여 그의 사인을 함께 담아낸 3종의 머그와 접시 1종, 커피잔 세트로 구성된다.

그의 대표작 '걸어가는 사람'은 2010년 피카소의 ‘파이프를 든 소년’을 제치고 미술작품 최고 경매가를 기록해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이번 전시는 자코메티의 손길이 그대로 묻어있는 석고 조각의 원본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해 더 의미가 있다.

20세기의 가장 위대한 조각가로 평가받는 알베르토 자코메티는 ‘걸어가는 사람’을 통해 인간의 본질적인 고독에 대한 통찰, 인간의 고통이라는 숙명을 극복하려는 의지로 전 세계를 감동시켰다. ‘개’와 ‘고양이’에서는 해학적인 직관이 돋보인다.

이번 알베르토 자코메티 전시는 ‘마크 로스코 전(2조 5천억원)’에 이어 2조 1천 억원이라는 국내 전시 역사상 가장 큰 작품 평가액을 기록한 기념비적인 전시다. 전 세계에서 1천억원이 넘는 조각상은 자코메티의 것이 유일하다.

김연아 선수, 김지아나 작가, 국내외의 미쉐린가이드 스타 셰프들과 협업을 이어온 광주요는 지난해 ‘현대건축의 아버지 르 코르뷔지에 전’을 기념해 ‘르 코르뷔지에 시리즈’를 출시한 바 있다. 앞으로도 예술가, 예술 작품과의 융합을 통한 아트 컬래버레이션을 지속해 다양한 제품과 가치를 선보일 계획이다.

'알베르토 자코메티 시리즈'는 예술의전당과 광주요 오프라인 매장, 온라인몰에서 판매하며 2018년에는 아마존을 통해 해외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이아롬 기자  arom@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