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배달 식품 원산지가 찝찝한데...” 농관원이 해결한다!설립 25주년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스마트 단속 강화로 ‘식품안전 보안관’ 역할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함평사무소 특별사법경찰관이 원산지 표시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농관원 함평사무소]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중국산 돼지고기가 원산지 표기위반 1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돼지고기 다음으로는 배추김치가 2위, 소고기 닭고기 콩은 각각 3위에서 5위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3년간(2021~2023.8월까지) 적발된 총 5,318건을 따져보니 그랬다. 지역별로는 1,443개소가 적발된 경기 지역이 1위, 896개소가 적발된 서울이 2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경남 (705개소), 경북 (651개소), 충북 (605개소)가 잇고 있다.

그런데 배달 음식도 마찬가지였다. 특히 통신판매 단속에서 위반업체의 약 90%가 배달앱인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앱에서의 원산지 표시 위반이 많아지면서 정부가 특별 단속에 나섰다. 바로 농식품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이다.

주요 단속 내용은 외국산 식재료로 조리하면서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표시하는 행위, 동일한 품목의 외국산과 국내산 식재료를 혼합하여 조리하면서 국내산으로 표시하는 행위, 원산지 표시란에는 여러 국가명을 표시하고 실제로는 그 중 원료의 가격이 낮거나 소비자가 기피하는 국가산만을 판매하는 행위, 음식점 농축산물 9개 대상 품목의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행위 등이다.

사실 지난 2019년 9월 농산물 품질관리법 시행규칙이 개정·시행되기 전까지는 전화나 배달앱의 원산지 표기 위반은 의무가 아니었다. 하지만 이젠 사정이 다르다. 농산물과 그 가공품 및 조리·배달음식을 판매하는 자·업체는 포장지 등에 원산지 표시를 의무적으로 해야만 한다. 또한 인터넷·배달앱 화면 표시와 별도로 상품 포장재에도 반드시 원산지를 표기해야 한다. 포장재에 하기 어려우면 전단지, 스티커, 영수증 등에 반드시 표기해야 한다.

농관원은 스마트한 단속을 펼치며 원산지 표기 원칙을 바로세우고 있다. 몇 년 전 도토리만 먹여 키웠다는 스페인 이베리코 돼지고기의 원산지 확인에 농관원은 원산지검정법과 디지털포렌식 등 과학적 단속 기법을 활용해 큰 성과를 낸 바 있다.

농관원은 원산지 표기 위반만 적발하는 곳은 아니다. 농업인이 농어민수당과 공익직불금 등을 지급받기 위해서는 농업경영체 등록이 필수적인데, 이 업무를 맡고 있는 곳도 바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다. 몇 해 전에는 충남 태안에 농관원 분소를 만들어달라는 정치권과 지역민들의 요구에 태안 분소가 세워지기도 했다. 농관원은 그만큼 농민들의 삶과 밀접한 기관이란 뜻이다.

농관원이 지난 1999년 7월 1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 출범한 지 25년을 맞았다. 경북 김천본원 대강당에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출범 25주년 기념식도 열었다. 농관원은 과거 단순한 농산물 품위 검사기관에서 벗어나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농식품 관리 시스템을 갖춘 전문기관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새롭게 도입된 가루쌀 매입검사, 농약품질검사 및 유통관리, 항공방제업 신고, 농약 피해분쟁 조정 등 추가적인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농관원은 25주년 기념식에서 취약품목 단속, 민간 감시기능 강화, 첨단기술 활용 원산지검정법 등으로 원산지표시 이행률이 1999년 94.8%에서 2023년 97.3%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원산지 대상 품목이 428개에서 985개로 두 배 이상 많아진 상황에서 원활한 업무수행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자평도 이어졌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