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2023년산 쌀 5만톤 매입 추진지역별 재고 고려 민간 배정 완료... 민-당-정 협의회 대책 발표 후속 조치
[사진=픽사베이]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정부가 계획한 5만 톤 매입을 조속히 추진한다.이번 조치는 6월 21일 민당정 협의회에서 발표한 2023년산 쌀 15만 톤 민간 재고 해소 대책의 일환이다. 농식품부는 현재 지역별 재고 물량 비중을 고려하여 배정을 완료하였고, 6월 28일 시도 및 농협ㆍ민간 미곡종합처리장(RPC) 등에 통보했다. 

매입 대상은 농협 미곡종합처리장(RPCㆍDSC)과 민간 미곡종합처리장(RPC)이 보유하고 있는 2023년산 벼다. 품종검정ㆍ연산 위반 확인 등의 절차를 거쳐 정부 양곡 창고로 이고가 진행된다. 농식품부는 매입 절차를 7월 1일 주간에 시작하여 신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농식품부는 올해 쌀 재배면적이 당초 목표 69만 9천ha 보다 1만ha 이상 추가 감축된 68만 3천~68만 9천ha로 전망하면서, 5만 톤 이상의 추가 생산량 감소를 예상하고 있다. 향후 적정 시비를 위한 캠페인 등 단수 감축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