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이른 무더위에 배추·무 공급 부족 우려... "생육 관리 철저히"송미령 장관, 여름 배추 주산지 평창군 방문... 배추·무 생육상황 등 점검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이 6월 17일 여름배추 주산지인 강원도 평창군을 방문해 여름배추 작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이 6월 17일 여름배추 주산지인 강원도 평창군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송 장관은 여름배추 작황을 점검하고 생산농가를 격려하였다. 또한 여름철 수급불안에 대비하기 위한 정부 봄배추·봄무 비축 상황과 김치업계의 원료 확보 동향도 점검했다.

겨울배추 작황부진으로 4월에 평년비 62% 상승했던 배추 도매가격은 6월 들어 봄배추가 본격 출하되면서 전·평년비 하락세로 전환됐다. 배추뿐만 아니라 노지 봄채소들이 본격 출하되면서 채소류 가격은 빠르게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다. 4월 대비 도매가격은 양배추 50.2%, 대파 26.4%, 양파 23.4% 하락하여 안정되고 있다.

하지만 노지채소는 기온, 강우 등 기상요인과 생육관리에 따라 생산량 변동이 큰 품목이므로 철저한 작황관리가 중요하다. 특히 최근 몇 년간 여름철 고온과 호우로 단위면적당 생산량이 감소하여 어려움을 겪었던 고랭지 배추 농가들이 재배면적을 줄일 것으로 조사(평년비 5% 감소 전망) 되어 여름 배추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서 생육 관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다.

이에 송미령 장관은 강원도가 추진중인 고랭지 배추·무 생산성 제고를 위한 토양 개량 및 생육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집중호우로 인한 침수·유실에 대비하여 배수로 정비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농촌진흥청에는 "고랭지 채소 기술지도에 만전을 기하고 더위에 강한 품종 보급에도 힘써 줄 것"을 지시했다.

또한 농협중앙회(경제지주)에는 "여름배추 계약재배 물량을 확대하고, 계약재배 농가가 안정적으로 배추·무를 생산할 수 있도록 약제와 영양제를 충분히 지원하고, 배추 예비묘도 차질 없이 공급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김치협회에는 "여름철 배추 수급안정을 위해서는 대량수요처인 김치업체의 사전 원료 확보 노력도 매우 중요하므로 저렴한 봄배추를 많이 매입해서 재배 농가도 돕고, 기상이변 시 발생할 수 있는 여름철 공급부족에 대비해 달라"고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는 "여름배추 작황관리가 최우선이지만, 이상 기후에 따른 생산량 감소 시 공급량 급감이 우려되므로 현재 추진 중인 봄배추와 봄무1만 5천톤을 차질없이 비축하고, 고랭지 채소의 수급조절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는 강원권 비축기지 신축도 계획대로 2027년 목표로 완공될 수 있도록 공정관리를 잘해줄 것"을 지시했다.

송미령 장관은 “농업인들의 노력 덕분에 봄배추는 안정적으로 공급되고 있어서 소비자 부담이 낮아지고 있지만, 여름철은 폭염, 폭우 등으로 배추 재배가 어려운 시기이므로 농촌진흥청, 지방자치단체, 농협 등과 합동으로 생육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