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관리 실태 특별점검경북 영천시 인접 4개 발생 우려 시·군 대상 농식품부·행안부 합동 점검
돼지 축사 소독 현장. 사진은 이 기사와 직접 연관은 없음. [사진=대한한돈협회]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 중수본)는 5월 15일경북 영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42차)으로 추가 발생과 인접 시·군으로 확산될 위험이 높아지는 등 엄중한 상황에 따라 6월 18일부터 19일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영천시 인접 4개 시·군 대상 정부 합동 특별점검’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중수본은 경북 영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이후 발생농장 살처분, 소독 및 역학조사 등 긴급 초동방역 조치와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에 대해 6월 15일 22시 00분부터 6월 17일 22시 00분까지 48시간 동안 일시이동중지명령 이행과 상황점검을 마쳤다. 방역대 내 농장과 역학관계가 있는 농가는 임상‧정밀검사 등 방역관리와 양돈농장 및 축산시설에 대해서는 집중 소독하는 등 추가 확산 방지 조치에 총력 대응했다.

이번 점검은 추가 발생위험이 큰 발생지역 인접 시·군에 대한 신속한 합동점검으로 농식품부, 행안부 합동으로 점검반(2개반 6명)을 편성하여, 영천시 인접지역인 경북 안동시·의성군·경주시와 대구광역시 군위군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점검반은 해당 시·군의 관내 양돈농가 대상 예찰·점검·소독지원, 거점소독시설 운영 등 방역관리 상황과 농장의 방역·소독시설 설치·운영,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 차단방역 실태 점검과 장마철 집중호우를 대비하여 배수로 설치·정비, 내·울타리 설치 등을 꼼꼼히 점검했다. 미흡 사항은 즉시 시정·보완토록 하고 규정 위반 농가는 행정처분 등 엄정 조치할 계획이다.

한편 중수본은 경북 영덕(39차, 1월 16일), 경기 파주(40차, 1월 18일), 강원 철원(41차, 5월 21일) 발생 시에도 농식품부와 행안부 합동으로 인접 시·군 및 접경지역 등 19개 시·군에 대한 특별점검을 추진한 바 있다. 향후에도 주기적인 합동 점검을 통해 지속적인 감시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중수본은 “최근 강원 철원군 등 접경지역에서 주로 발생되었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북 영천군 양돈농장까지 내려온 위급한 상황으로 양돈농장에 대한 점검 강화와 경각심 제고 등 강도 높은 방역관리가 필요하다.”면서, “이제 더 이상의 아프리카돼지열병 안전지대는 없는 상황으로 양돈농가에서도 언제라도 내 농장으로 질병이 유입될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지고 소독 등 차단방역과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하고, 의심증상 발견하는 즉시 방역당국에 신고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