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여성농업인
타국에서 농촌살이 어려움 도와드립니다결혼이민여성 대상 농업 교육 실시... 안정적 정착, 후계농 성장 지원
2024년 결혼이민여성 기초농업교육 실습 현장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식품부가 '2024년 결혼이민여성 농업교육'을 충남 대천농협 등 전국의 농협 107개소에서 6월부터 11월까지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결혼이민여성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농촌 정착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우리나라 다문화가구 5가구 중 1가구가 농촌지역에 있으며, 농촌사회 구성원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하지만, 언어·문화적 차이로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아,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베트남 등 15개국 930여명의 결혼여성이민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한다.

결혼이민여성들이 농촌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후계농업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영농교육, 농기계 사용법, 현장체험, 양성평등, 농촌 역사·문화 알기 등의 교육을 제공한다. 올해는 농어촌 미래세대를 위해 결혼이민여성의 자녀들에게 농촌에 대한 애착심을 부여하고, 가족관계도 향상될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도 도입·운영한다.

교육을 받기를 희망하는 다문화가족 청소년과 농촌거주 청소년은 7월 12일까지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농협을 통하여 신청하면 된다.

농식품부 김종구 농촌정책국장은 “국제결혼으로 우리 농촌에 정착한 결혼이민여성들과 지역주민이 공존하기 위한 ‘결혼이민여성 농업교육’을 통해 모두가 함께하는 포용적 농촌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