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가락시장 수산부류 ‘응찰자 가리기’ 경매 전면 시행2022년 청과부류 우선 도입-시행중... 경매과정 공정성-투명성 확보 기대
가락시장 전경 [사진=이병로 기자]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문영표)는 6월 3일부터 경매의 투명성 및 공정성 확보를 위해 가락시장 수산부류 상장 경매 시 경매사 및 중도매인 등 경매참여자가 다른 응찰자 정보(중도매인 고유번호)를 알지 못한 채 경매를 진행하는 소위 ‘응찰자 가리기’(블라인드) 경매를 전면 시행한다고 밝혔다.

‘응찰자 가리기’ 경매는 지난 2022년 9월부터 가락시장 청과부류에서 우선 시행되었고 시행착오를 거쳐 현재 정상적으로 운영이 되고 있는 바, 올해 수산부류에도 도입을 추진했다.

공사에서는 지난 2월 수산부류 유통인 대표로 구성된 ‘수산부류 발전협의회’에서 ‘응찰자 가리기’ 경매 도입을 결정하고, 3월에는 도매시장 법인과의 경매시스템 개선 협의, 5월에는 수산부류 경매사 간담회 개최 등 수차례 협의를 실시한 바 있다. 

경매사들이 새로운 경매 방식에 적응할 수 있도록 지난 5월 23일부터 6월 2일 간 시범사업을 실시하여 일부 프로그램 오류 등의 문제점을 개선하여 현재는 큰 문제없이 정상 운영되고 있다.

향후 공사에서는 도매시장법인별 재경매율, 낙찰가격 등 데이터 분석 등 철저한 관리를 통해 ‘응찰자 가리기’ 경매가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강민규 공사 유통본부장은 “그동안 경매 진행 시 경매사 노트북 및 전광판에 응찰자 번호가 표시되어 특정 경매 참여자에게 편중 낙찰, 저가 낙찰 등 부정 경매 오해 소지가 있었지만, ‘응찰자 가리기’ 경매를 시행함으로써 보다 공정한 경매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