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홍산’ 씨마늘 생산, 4가지만 유의하세요2차 생장 방지 구 무게 40~50g 적당... 감염 마늘 미리 선별, 통풍 잘되는 곳 보관
국내 기술로 개발한 마늘 ‘홍산 [사진=농촌진흥청]

[한국영농신문 정재길 기자] 

국내 기술로 개발한 마늘 ‘홍산’은 달면서도 알싸한 맛이 나고,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며, 재배까지 쉬워 농가의 관심이 크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홍산’ 재배 농가에 도움이 되는 품질 좋은 씨마늘 생산을 위한 관리 요령 4가지를 소개했다.

■ 재배 관리 = ‘홍산’을 씨마늘로 쓰려면 구(먹는 부분) 1개 크기를 40~50g 정도로 생산하는 것이 적당하다. 영양번식 작물인 마늘은 보통 큰 것을 심을수록 수확량이 많지만, ‘홍산’은 마늘쪽 1개당 7g 이상 너무 큰 것을 심으면 2차 생장이 발생하기 쉽다. 따라서 1쪽 무게가 5~7g, 구 1개의 무게는 40~50g 정도로 재배해야 한다.

■ 병해충 관리 = ‘홍산’은 생육이 왕성하고 병에 강해 재배가 쉬운 편이지만, 녹병과 응애에 약한 특성이 있으므로 병해충 발생 전 미리 철저히 방제한다. 또한, ‘홍산’은 바이러스에 강하지만 간혹 노란색 또는 연두색 얼룩무늬를 띠는 알렉시바이러스(Allexivirus) 감염 개체가 나타날 수 있으므로 감염 마늘은 미리 뽑아내 수확 중 건전한 씨마늘과 섞이지 않도록 한다.

■ 수확 후 관리 = 씨마늘은 6월 하순 수확한 이후부터 10월 상순 파종 전까지 상온에서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홍산’은 주대가 굵고 단단하며 껍질이 두꺼운 편이라 수확 후 건조 과정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 마늘 속이 충분히 마르지 않은 상태로 저장하면 응애나 마름썩음병 피해를 볼 수 있으므로 충분히 말린 후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진 곳에서 습기가 차지 않도록 보관한다.

■ 으뜸눈(주아) 활용 = 한편, 씨마늘 대신 마늘종 끝부분(총포)에 있는 으뜸눈(주아)을 받아 씨마늘로 쓰려는 농가는 마늘종이 나온 뒤 30일 이후에 마늘종을 수확해야 한다. 마늘종을 너무 일찍 자르면 으뜸눈(주아) 수확량과 충실도가 낮아지므로 주의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파속채소연구센터 옥현충 센터장은 “홍산 특성과 씨마늘 생산관리 요령을 알아두면 마늘 품질을 높이고 수확량도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