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쌀 10만톤 식량원조 차질 없이 추진현재까지 7개국 4만 1,154톤 출항... 6월까지 5만 8,846톤 출항 예정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올해 쌀 10만톤을 저개발 국가에 원조할 예정이다. 사진은 원조 물자 선적 현장 [사진=aT]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식량원조협약(Food Assistance Convention, FAC)에 따른 쌀 1만 1,520톤이 6일 울산항에서 출항했다. 이번 선적물량 1만 1520톤은 서아프리카의 기니비사우, 모리타니, 시에라리온 3개국으로 향하며, 현지 43만여명에게 긴급 구호와 학교 급식용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부산신항을 시작으로, 30일 목포항, 5월 1일 군산항, 6일 울산항을 통해 총 7개국에 4만 1154톤의 원조용 쌀을 차질 없이 출항시켰다. 남은 5만 8846톤도 오는 6월 말까지 4개국에 순차적으로 출항할 예정이다. aT는 올해 쌀 10만톤 해외원조를 추진 중이다.

정부는 국제 식량 위기 해소를 위해 2018년 식량원조협약(FAC)에 가입해 매년 해외원조를 추진 중이다. aT는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해외 식량원조 업무를 위탁받아 원조 전 과정을 담당하고 있다. 지난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따라 올해 FAC 식량원조 물량을 기존 5만톤에서 10만톤으로 2배 확대하고, 지원 국가도 아프리카 등 11개국으로 확대됐다.

aT 문인철 수급이사는 “올해는 식량원조 규모를 2배로 확대한 뜻깊은 첫해”라면서, “공사는 다년간 수행해온 업무 노하우를 바탕으로 해외원조용 쌀이 안전사고 없이 원조 대상 국가에 잘 도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