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벼 키다리병 해결, 열쇠는 ‘마름증상’경농 '팜닥터', 키다리·마름증상 방제... 모판부터 발생 막아 본포-출수기까지 안심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최근 모판에서 벼 키다리병 발생률이 늘고 본답에서도 꾸준히 발병하며 벼에 심각한 손상을 입히고 있는 가운데, 이를 해결하는 핵심 열쇠가 바로 ‘마름증상’에 있음이 한 연구 결과 확인됐다. 벼 키다리병에 키다리증상 외에도 줄기마름증상을 일으키는 병원형 균주가 함께 존재함이 규명된 것이다. 즉 벼 키다리병을 원천봉쇄하기 위해서는 키다리증상뿐 아니라 마름증상까지 잡아야 한다.

지난 2017년 세계적으로 저명한 학회지인 <플로스 패소전스(PLOS Pathogens)>에 벼 키다리병에 키다리증상 외에 줄기마름증상을 일으키는 병원형 균주도 존재한다는 연구결과가 실렸다. 키다리병에 감염되면 웃자람 외에 분얼 감소, 줄기 마름 등도 유발되는데 이게 키다리병에 마름증상 병원형이 공존하기 때문인 것이 규명된 것이다.

뒤이어 이를 뒷받침하는 또 다른 의미 있는 연구 결과가 우리나라와 독일의 공동연구진을 통해 나왔다. 우리나라 벼 재배 지역 내 존재하는 벼 키다리병균 집단에서 마름증상 병원형의 분포 비율이 키다리증상 병원형보다 월등히 높은 사실을 밝혀낸 것이다. 또한 마름증상 병원형 균주의 벼 식물체 내 증식 속도나 살균제 저항성이 키다리 증상 병원형 균주에 비해 20% 이상 높게 나타났다.

벼 키다리병은 종자전염성 병해로, 파종 전 볍씨를 물에 침지할 때 키다리병 감염 종자가 섞여 있으면 병이 확산된다. 감염되면 키가 웃자라고 심할 경우 고사하기도 한다. 육묘상에서부터 본포까지 어디에서든 감염될 수 있으며 특히 본포에서 발생하면 출수가 되지 않거나 출수되더라도 이삭이 여물지 않아 수확량이 급감하기 때문에 반드시 확실히 방제해야 하는 병해다.

키다리병을 예방하는 효과적인 방법은 종자소독제다. 경농은 2024년, 키다리증상과 마름증상을 함께 잡는 종자소독제 신제품 '경농 팜닥터'를 출시했다. 경농 팜닥터는 또한 모판에서 병원균의 확산을 확실하게 막아 효과가 이앙 후 출수기까지 길게 이어진다.

자체 시험 결과 경농 팜닥터 처리구에서 모판부터 본포, 출수기까지 추가적인 키다리병 병원균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 반면 대조군인 일반관행 처리구에서는 종자 내외부의 병원균 방제 효과가 높지 않았다. 모판에서의 키다리병 증상은 어느 정도 억제했지만, 본답 이앙 후의 마름증상이 지속 발생했다.

경농 관계자는 "팜닥터는 육묘장, 찬물육묘, 못자리육묘 등 다양한 처리 조건에서도 우수한 약효를 발현한다."면서 "약제의 부착성과 침투성도 뛰어나고 약제가 깊숙이 침투해 더욱 확실한 효과를 낸다."고 전했다.

경농 팜닥터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