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송미령 장관 "강원도, 신규 사과산지로 집중 육성"춘천시 스마트 과수원 실증단지 방문... 중소마트 들러 물가동향-할인판매 점검
송미령 장관이 춘천시 소재 스마트과수원 실증단지를 찾아 운영상황을 점검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이 강원도를 신규 사과 산지로 집중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밝혔다. 송 장관은 4월 3일 강원도 춘천시에 위치한 스마트 과수원 실증단지를 방문해 강원도 사과 산업 육성 방안을 점검했다.

이번 방문은 4월 2일 발표한 '과수산업 경쟁력 제고 대책(2024~2030)'의 추진 계획을 점검하고, 지역내 체인형 중소마트를 방문하여 최근 확대하여 지원 중인 물가 정책 효과가 현장에서 나타나고 있는지 살펴보기 위해 마련됐다.

송미령 장관은 강원도 사과 산업 육성 방안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기후변화에 따른 재배 적지 북상에 선제적인 대응으로 강원도를 신규 사과 산지로 집중 육성코자 한다.”며 “현재 유통 인프라가 부족한 실정이므로 거점APC 건립 등을 통해 유통 인프라를 조기에 구축하고, 스마트 과수원을 중심으로 안정적 생산 기반을 조성하여 강원도의 사과 산업이 주산지로서의 면모를 갖출 수 있도록 각별히 신경써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강원도 농업기술원이 진행하고 있는 스마트 과수원 시범단지를 둘러보고 “강원도 내 신규 과원은 노동력은 절감되고 생산성은 두배 이상 증가하는 스마트 과수원을 단지화하여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미령 장관이 춘천 MS마트를 방문해 할인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이후 지방 체인형 중소마트인 MS마트 리테일점을 방문한 자리에서 송미령 장관은 할인 지원이 확대 적용되고 있는 과일, 채소 코너를 차례로 둘러보며, “국민의 장바구니 물가부담 완화를 위해 할인 지원 확대와 함께 과일은 국산‧수입 대체 과일 공급을 늘리고, 채소류는 비축물량을 적극 공급하고 있다.”면서 “정부의 물가정책 효과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물량 공급과 가격 관리에 적극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마트 관계자가 직수입되는 수입과일 물량이 지방 중소마트에서도 판매가 가능하길 희망한다는 건의에 대해 “4월부터 MS마트와 같은 중소형마트 등도 직수입한 바나나‧오렌지 등을 공급하여 정부 정책에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답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