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치료약 없는 토양전염병 ‘시들음병’정식 전 토양소독 근본적 해결책... 경농, ‘팔라딘’ 활용 전염원 원천 봉쇄 추천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매년 이맘때쯤이면 딸기 재배 농업인들은 이른바 ‘짝귀 공포증’에 시달린다. 짝귀는 시들음병(위황병)의 대표적 증상으로, 잎 하나가 유독 작게 자라 붙은 이름이다. 시들음병에 걸리면 기형 잎을 시작으로 포기가 시들고 심해지면 결국 작물이 죽어 버린다. 시들음병은 토양전염성 병해로, 포장 정식 직후에 많이 발생하며 과실이 달린 후에도 비가 오고 포장이 과습해지면 쉽게 감염된다. 한 번 감염되면 치료약이 거의 없어 불치병에 가깝다.

시들음병 병원균은 병든 식물체의 조직이나 토양 속에서 균사나 후막포자 상태로 겨울을 지낸다. 이게 1차 전염원이 된다. 주로 흙입자에 묻어 농기구나 사람 등을 통해 이동한다. 이후 곤충 등에 의해 상처를 입거나 가는 뿌리를 통해 침입한다.

발병 이후, 병균 침입 부위에 이차적으로 곤충이 가해하면 부패는 더욱 심해진다. 병 발생에 적합한 온도는 24~30℃이며 16℃ 이하나 35℃ 이상에서는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서늘한 지방에서는 병 발생이 적고, 감염돼도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다가 생육 중기나 후기에 기온이 올라가면 본격화된다.

시들음병을 유발하는 주된 요인은 산성화된 토양이다. 주로 pH4.5~5.5의 산성토양과 사질양토에서 많이 발생하는데, 토양수분의 불균형에 의해 식물체가 스트레스를 받아 약해져 병원균의 침입이 용이해지기 때문이다. 특히 겨울을 지내는 후막포자는 기주가 없어도 토양 내에서 수년간 생존하기 때문에 방제가 매우 어렵다.

병든 식물체는 생육이 억제되며 아랫 잎이 시들고 황화된다. 새로 나오는 잎이 기형으로 되면서 잎이 안쪽으로 말려 나룻배 모양이 된다. 병이 심해지면 잎이 가장자리부터 말라 포기 전체가 시들며 고사한다. 감염 포기의 관부는 외층이 갈색으로 변해 있고 중심부도 썩는다. 기온이 상승한 낮 동안 심하게 시들고 아침과 저녁에는 다소 회복되기도 하는데, 심한 경우 줄기 내부의 도관은 아래 잎자루까지 암갈색으로 변하기도 한다.

시들음병을 막기 위해서는 이어짓기를 피하고 병 발생이 심한 토양은 5년 이상 돌려짓기를 해야 한다. 석회시용으로 토양 산토를 높이고(pH 6.5~7.0) 토양선충이나 토양 미소해충에 의해 뿌리에 상처가 나지 않도록 한다. 미숙퇴비 시용을 금하고 토양 내 염류 농도가 높지 않게 주의한다. 토양을 장기간 담수하거나 태양열 소독을 하면 병원균의 밀도를 줄일 수 있다.

시들음병을 예방하는 가장 근본적인 방법은 토양소독이다. 토양병원균은 토양 속에서 1년 이상 생존하기 때문에 정식 전 토양소독으로 전염원을 원천 제거해야 한다.

㈜경농은 토양훈증제 ‘팔라딘’을 추천하며 토양 내 희석처리로 가스를 발생시켜 각종 병원균의 밀도를 줄여준다고 설명했다. 

기존 토양소독제는 도달 범위가 얕아 자칫 비닐에 구멍이 나면 가스로 틈으로 모두 빠져나가 버린다. 반면 팔라딘은 약 30cm 깊이까지 살균작용을 한뒤 훈연되기 때문에 땅 깊숙이 있는 해충까지 확실하게 소독해준다. 시설하우스에 설치된 점적테이프나 관수호스를 이용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처리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소독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약제 처리 전, 이전에 재배한 작물의 잔해물을 제거하고 토양을 경운해 토양 내의 가스가 잘 이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약제 처리 후에는 비닐 피복된 상태로 4주간 훈증소독을 하되 하우스 측창을 열어서 환기를 하는 게 좋다. 소독이 끝나면 비닐을 제거해 3일 이상 충분히 가스를 제거한 후 정식하면 된다.

경농의 토양훈증제 팔라딘(유제)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