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경농, 필리핀에 스마트 온실 세운다코이카 ODA사업 수주, 농업 선진화 견인... 내년 초 온실사업 본격 가동 목표
필리핀 PMC용역 사업 진행 현황 [자료=경농]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경농(대표이사 이용진)이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필리핀 PMC용역 사업 수주를 계기로 필리핀 온실 시설 환경 개선을 통한 농업 현대화에 앞장선다.

경농은 최근 ‘필리핀 스마트농업을 적용한 서비사야스 지역 고소득 작물 가치사슬 강화사업 PMC용역(Project Management Consultant for Value Chain Enhancement of High-value Crops through Smart Agriculture)’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필리핀 PMC용역 사업은 정책 컨설팅, 시공 및 기자재 감리 등을 통해 현지의 스마트농업 역량을 강화하는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이다. 단기적으로 필리핀 서비사야스의 시설재배 환경을 개선하고 고소득작물 생산률을 높여 장기적으로는 필리핀 전역의 농업 현대화 및 산업화를 추진한다.

박상춘 경농 온실사업부문장은 시설감리 전문가로 투입돼 현지 스마트팜 시설 설계 및 건축 조달 자문, 시공 관리 역할을 맡는다. 단위사업시행자(PC사)가 현지 환경 및 수요에 적합한 온실 구축 및 기자재를 조달할 수 있도록 기술 자문을 수행한다.

필리핀은 농작물 재배환경이 노지에서 시설로 전환하는 단계에 들어서며 선진 기술 도입에 대한 수요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 KOICA는 ODA 수원국의 농업발전 단계 및 지역별 특성, 현장의 개발수요 등을 고려한 맞춤형 지원전략의 일환으로 이번 필리핀 스마트농업 PMC용역을 발주했다.

이번 PMC 사업은 경농의 온실사업부문이 주축이 돼 진행한다. 경농은 올해 중순 미래전략본부에 온실사업부문을 신설하고 관련 제반사항 구축을 모두 완료했다. 내년 초 사업 개시를 공식적으로 알림과 동시에 본격적으로 드라이브를 걸 예정이다.

경농이 사업 초기부터 이 같은 성과를 달성한 데는 관련 전문성이 크게 작용했다. 경농은 온실사업부문 출범을 위해 올해 전문 인력들을 대거 영입했다. 이를 통해 정책개발 역량 기반 위에 지역 전문성을 살려 필리핀 농업 환경에 적합한 국가 및 지역의 스마트농업 마스터플랜을 수립할 수 있는 사업 경험과 역량을 확보한 게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선도적으로 구축해온 스마트팜 기술력도 큰 몫을 했다. 경농은 2015년 스마트팜의 핵심인 복합환경제어시스템을 선제 개발한 데 이어 올 초 스마트팜 전문 브랜드 ‘시그닛’을 런칭하고 농업 선진화에 박차를 가해왔다. 경농은 이를 통해 필리핀 등 ODA 수원국에 다양한 전문기술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규승 경농 스마트팜사업부문장은 “최근 개발도상국 사이에서 한 세대 만에 식량원조 수원국에서 공여국으로 변모한 우리나라의 고속성장 경험을 전수해달라는 요청이 늘고 있다”며 “이번 수주는 다양한 환경조건을 내재화해 현장 실정에 맞는 온실을 설계할 수 있는 경농의 우수한 기술력을 입증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황 부문장은 “이번 사업 수행을 통해 필리핀 농업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도모하고 이를 통해 장기적으로 경농 온실의 해외 수출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