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국제식품안전경영시스템', 국내 식품 외식 산업의 수출 확대 도움 주목농식품부, 국제 식품안전 경영시스템 인증 가이드라인 마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 이하 농식품부)는 국내 식품·외식산업의 식품안전 보증능력 강화를 통한 국제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해외 식품안전경영시스템의 특징과 인증획득 방법 등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이를 소개하기 위한 '국제 식품안전 경영시스템 인증제도 심포지움'을 11월 30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계 시장의 단일화가 급속히 확장되면서 식품시장도 국경 없는 무한경쟁에 돌입하여 식품이 갖추어야 할 기본적인 품질과 안전·위생에 대한 다양한 비관세 무역장벽이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식품의 품질과 안전에 대한 다양한 비관세장벽을 타개하기 위하여 식품안전경영시스템 계열표준(ISO 22000) 등 여러 다양한 식품 품질 및 안전 경영시스템이 개발되어 운영되고 있다.

우리나라 농식품업계는 대중국 수출 급감 등으로 해외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최근 수출시장 다변화를 통한 아세안‧중동‧EU‧북미 등의 수출 호조로 수출액이 금년 9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6.9% 증가하는 등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신규 해외 시장 진출시 해당 국가에서 국제 식품안전경영시스템 인증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지만, 인증관련 정보와 인증획득에 필요한 지침이 미비하여 업계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한국식품연구원과 함께 우리 식품기업들이 해외 진출시 인증을 쉽게 받을 수 있도록 ‘국제 식품안전 경영시스템 인증 가이드 라인’을 개발하였다.

본 가이드 라인이 마련됨으로써 관련 업계는 그동안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다양한 국제 식품안전 경영시스템에 대한 개념과 최신정보를 습득하고, 국제 식품안전 경영시스템 인증제도의 이해도 제고로 필요한 인증제도에 대비할 수 있게 되어 농식품의 세계시장 진출에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심포지움에서는 국제적으로 합의된 식품안전 경영시스템 관련 표준인 ISO 22000 계열표준, 유럽 국가를 중심으로 민간 주도로 합의된 FSSC 22000에 대한 가이드 라인과 호주에서 출범하여 북미지역에서 보편화되고 있는 SQF 인증제도도 소개하고자 한다.

‘국제 식품안전 경영시스템 인증 가이드북’은 인증을 받으려는 기업이 선택한 인증제도별 요구사항에 따라 실제로 준비해야 할 사항에 대한 세부 내용과 준비방법, 인증을 받기 위한 절차 등에 관한 해설과 견본문서 등을 제시하고 있다.

개발된 가이드라인 인쇄본은 각 1,000부를 제작하여 이번 심포지움 참석자뿐만 아니라 실제 인증을 받으려는 식품기업들을 대상으로 무료 배포할 예정이며 전자문서는 한국식품연구원 홈페이지에 게시하여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김덕호 식품산업정책관은 “우리나라 식품산업의 수출활성화를 위한 국제 식품안전 경영시스템 인증제도 연구나 기업을 위한 지원에 대한 관심이 다소 부족하였다” 면서, “국제 식품안전 경영시스템에 대한 가이드라인의 개발·보급은 국내 농식품 기업이 국제시장으로의 진입을 용이하게 하여 수출 활성화에 초석이 될 것이며, 향후 관련 인증 지원 등 다양한 정책적 수단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