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비나자무 잎 추출 정유, '천식'에 효과국립산림과학원, 천식치료제로 사용하는 '부데노소니드'와 유사한 효과 입증
비자나무 [사진=국립산림과학원]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비자나무 잎에서 추출한 정유(essential oil)가 천식에 우수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배재수) 성분이용연구팀이 염증반응을 일으킨 기관지 상피세포에 비자나무 정유를 처리한 결과, 염증반응에 관여하는 유전자와 점액 과분비를 촉진하는 유전자의 발현을 효과적으로 억제한 것을 확인했다.

특히, 점액 과분비를 촉진하는 뮤신 유전자의 억제효과가 우수했다. 비자나무 잎 정유의 농도를 10ppm으로 처리했을 때 천식치료제로 사용되는 부데소니드(budesonide)와 유사한 효과를 보였다.

주목과에 속하는 비자나무는 남부지역에 자생하는 수종으로 열매는 기름을 얻거나 구충제 등의 약용으로 사용되고 있지만 잎의 활용도는 낮은 편이었다. 비자나무 잎의 새로운 약용가치가 확인됨에 따라 향후 천연 천식치료제 개발을 위한 소재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 결과는 ‘비자나무 추출물을 포함한 알레르기성 질환 치료용 조성물’이라는 명칭으로 특허 출원하였다.

국립산림과학원 임산소재연구과 박미진 박사는 “비자나무 잎 정유가 천식 질환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국내 식물정유의 소재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