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대동, 농업로봇 시대 문턱으로 '성큼'직선-선회 자율주행 국가시험 통과... 운전-작업제어 필요없어 피로 경감 기대
대동이 농기계 자율주행 3단계에 해당하는 자율작업 기능의 HX트랙터와 DH6135 콤바인이 직선 및 선회 자율주행 국가 시험을 업계 최초로 통과했다. [사진=대동]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국내 농기계 기업이 본격적인 농업로봇 개발에 필요한 원천 기술인 3단계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동그룹의 애그테크 플랫폼기업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은 농기계 자율주행 3단계에 해당하는 자율작업 기능의 HX트랙터와 DH6135 콤바인이 직선 및 선회 자율주행 국가 시험을 업계 최초로 통과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농기계 자율주행은 크게 정부 기준에 따라 ▲O단계=원격제어 ▲1단계=자동 조향 ▲2단계=자율 주행 ▲3단계=자율 작업 ▲4단계=무인 자율 작업으로 구분된다.

1단계는 농기계가 직진 자율 주행만 수행하고, 2단계는 농기계가 생성한 작업 경로에 맞춰 운전 조작 없이 직진ㆍ선회ㆍ속도를 컨트롤하면서 자율 주행을 한다. 3단계는 탑승자의 운전과 작업 제어 없이도 농기계가 작업 경로를 추종하면서 자율작업을 수행한다. 4단계는 환경 인식과 인공 지능(AI)으로 작업자 없이도 무인 자율작업이 가능하다.

대동은 자율주행 1단계의 이앙기와 트랙터를 2019년, 2021년에 선보였다. 지속적인 투자로 경작지 작업 경로 생성ㆍ추종, 안전감지, 작업기 설정 및 제어, 작업 데이터 관리 등의 자율주행 3단계에 해당하는 자율작업 기술을 자체 개발해 HX트랙터와 DH6135 콤바인에 채택했다.

대동은 이 제품으로 농기계가 자체 생성한 작업 경로를 오차 ±7㎝ 이내로 벗어나지 않고 직진하면서 선회 시 작업을 제어해야 하는 자율3 단계가 되야 통과할 수 있는 정부 시험을 합격한 것이다. 대동은 이 제품을 올해 4분기에 출시한다. 또 자율주행 4단계 트랙터를 2026년까지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올해 초부터 농업 및 농경지 작업 환경 데이터를 수집하기 시작했다.

이번에 정부 시험을 통과한 대동의 자율작업 HX트랙터와 DH6135 콤바인은 GPS로 잘 알려진 글로벌 위성항법 시스템(GNSS, 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과 초정밀 위치 정보(RTK, Real-Time Kinematic)를 활용해 정지 상태에서 농기계 위치 정밀도는 2cm 이내, 작업 시 최대 오차 7cm 이내로 국내 최고 정밀도 작업 성능을 자랑한다.

RTK 는 GNSS로 받은 오차 범위가 몇 미터에 달하는 농기계의 위치 정보를 기준국에서 센티미터 수준으로 정확하게 도출해 고정밀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다. 대동은 국토정보지리원과 국내 통신사의 기준국을 활용하는 이중화된 '듀얼 RTK시스템'으로, 위치 정보 수신 불안정 없이 24시간 무중단 자율 주행을 제공한다.

여기에 기준국이 많을수록 더 정확한 측위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이점을 십분 활용, 타 농기계사 대비 2배에 달하는 기준국을 통해 초정밀 위치 정보를 농기계에 제공, 더 정확하고 섬세한 작업 경로 추종 주행을 선보인다.

대동은 농번기 때 하루 평균 8~10시간까지 오프로드와 같은 농경지에서 농기계를 운전하며 작업하는 농민들에 있어, 작업 중 핸들과 버튼 조작이 필요없는 3단계 자율작업 기술이 작업 피로를 최소화시키면서 작업 능률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초보 농업인도 자율작업으로 조작의 어려움을 해결하면서, 농기계 운전에 숙련된 전문 농업인들 수준의 작업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원유현 대동 대표이사는 “대동은 10년전부터 무인 작업 농기계에 대한 비전을 갖고 이를 준비해서 올해 자율주행 정부 시험을 통과 했다”면서 “본 시험으로 농업 로봇 개발에 필요한 핵심 기술 중 하나를 확보했고, 이를 활용해 '정밀농업 무인 농작업'이라는 비전 아래 AI 기반 무인 농기계, 농업 로봇 등의 개발하고 농업 솔루션과 플랫폼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