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스마트팜
카타르와 스마트농업 협력 강화한다정황근 장관, 알-수벵이 장관과 화상회담... 도하 국제원예박람회 참가 의사 표명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이 카타르 자치행정부 압둘라 빈 압둘라지즈 빈 투르키 알-수베이 장관과 화상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식품부가 카타르 자치행정부와 스마트농업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8월 23일 카타르 자치행정부 압둘라 빈 압둘라지즈 빈 투르키 알-수베이(Abdulla bin Abdulaziz bin Turki Al Subaie) 장관과 화상 회담을 통해 양국 간 스마트농업 분야의 협력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양 국은 2019년 1월 '지능형농업(스마트농업)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이후 스마트농업 분야에서의 협력을 이어나가고 있다.

특히 이날 회담에서 정황근 장관은 한국이 올해 10월부터 카타르 도하에서 개최되는 국제원예박람회에 참가할 것임을 공식 표명하고, 한국의 스마트농업 기술을 선보일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전달하였다. 또한, 카타르 실무경제대표단의 한국 방문, 양국 간 실무 협력 강화를 위한 '지능형농업(스마트농업)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 개정 등을 제안하였다.

정황근 장관은 “최근 중동지역에서 사막형 기후를 극복하면서 식량안보를 달성할 수 있는 수단으로 스마트농업에 주목하고 있다”라며, “초기 진입이 어려운 중동 국가들에 스마트농업 기업들이 보다 용이하게 진출해 나갈 수 있도록 오늘 회담과 같은 협력의 연결고리를 정부가 주도적으로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