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하림, "일상 속 미식, 함께 나눕니다"익산행복나눔마켓에 더미식 비빔면 1천 박스 기부... 지역 소외계층 돕기 나서
하림산업이 익산행복나눔마켓벵크에 더미식 비빔면을 1천 박스를 기부했다. [사진=하림]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하림산업이 일상의 미식으로 행복을 나누기 위한 더미식(The미식) 제품 기부에 나섰다. 종합식품기업 하림은 무더위와 장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익산 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익산행복나눔마켓·뱅크에 더미식 비빔면 1000박스(32,000개)를 기부했다고 26일 밝혔다.

‘나누는 사랑, 커지는 행복’을 추구하는 익산행복나눔마켓·뱅크는 익산 내의 기업과 주민에게 기부를 받아 어려운 이웃과 함께 나누는 식품자원 복지 서비스로, 식품지원이 필요한 저소득층이 직접 매장에 방문해 원하는 식품을 선택하는 이용자 중심의 나눔 장터로 운영되고 있다.

더미식은 신선한 식재료로 최고의 맛을 만드는 하림의 식품 철학 아래, 일상 음식까지도 미식을 즐길 수 있게 하자는 취지로 탄생한 가정간편식 브랜드다. 하림산업은 브랜드의 정체성에 걸맞게 취약계층에게도 진정한 미식의 경험을 선사하고 일상의 행복과 건강을 선물하고자 이번 더미식 비빔면 나눔을 실천하게 됐다.

익산행복나눔마켓·뱅크에 전달된 더미식 비빔면은 10가지 과일과 채소를 블렌딩한 비법 양념장과 육수로 반죽한 쫄깃하고 탱탱한 면발이 특징이다. 비빔장은 청양고추와 동치미, 자두, 매실 등을 넣어 입맛을 당기게 만들었으며, 육수를 넣어 반죽한 면은 고소함이 일품이며 마지막 남은 면발 한 가닥까지 쫄깃함과 탱탱함이 유지된다.

하림산업 관계자는 “이번 기부는 무더위와 장마로 힘든 시기를 겪는 이웃에게 단순 물품 지원을 넘어, 일상 속 미식을 통해 활기차고 건강한 여름을 보낼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소외이웃에게 일상의 행복을 나눌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림산업은 다양한 사회공헌을 지속적으로 실천하며 ESG 경영에 힘쓰고 있다. 지난해 8월에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손잡고 경기와 전북 지역 아동센터 50곳에 결식 아동들을 위해 더미식 즉석밥 7000개와 장인라면 1만4000개를 기부했다.

9월에는 태풍 힌남노로 수해를 입은 포항 시민들에게 더미식 즉석밥, 장인라면, 유니자장면 등 구호식품 500박스를, 12월에는 구룡마을 주민들에게 더미식 국물요리 7종 5,000개와 연탄 1,200장을 나누며 따뜻한 미식의 온정을 나눴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