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SPC삼립, ‘생(生)반죽 전’ 미국 수출 시작바로 빼내 간편하게 부쳐먹을 수 있어... "전통 음식 활용한 제품 개발-수출 확대"
SPC삼립의 간편식 ‘생(生)반죽 전’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SPC삼립이 K-간편식 ‘생(生)반죽 전(煎)’을 미국 시장에 수출한다고 19일 밝혔다.

SPC삼립은 간편하게 바로 부쳐먹을 수 있는 전통 한국 음식 ‘생반죽 전’을 미국의 대표적인 아시안 마트 에이치 마트(H-MART)에 입점해 미국 현지인들과 접점을 늘리고 판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생반죽 전’은 H-MART 26개 매장에서 21일부터 판매된다.  

‘생반죽 전’은 전 반죽이 파우치 형태에 담겨 있어 별도의 물, 재료를 첨가하거나 해동할 필요 없이, 프라이팬 위에 바로 짜내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열을 가하지 않고 살균하는 HPP(High Pressure Processing, 초고압살균공법) 방식으로 야채 등 원료의 신선한 맛과 식감을 살렸다.

국내산 감자 72%가 들어가 쫀득한 식감이 특징인 ▲감자전, 부추ㆍ양파ㆍ양배추 등 풍부한 야채를 넣은 ▲부추야채전, 김치ㆍ대파ㆍ고추를 넣어 매콤한 감칠맛을 느낄 수 있는 ▲김치전, 녹두와 숙주가 어우러져 고소한 맛이 좋은 ▲녹두전 등 총 4종이다.  

SPC삼립은 ‘생반죽 전’ 수출을 기념하고 전과 막걸리를 함께 즐기는 K-푸드 문화를 알리기 위해 이벤트를 진행한다. 23일까지 H-MART 판매 현장에서 생반죽 전 4개 및 막걸리 2병 구매 시 구매한 고객들 대상으로 에코백과 막걸리 잔을 증정한다.

SPC삼립 관계자는 “한식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글로벌 시장에서 뛰어난 맛과 품질에 간편한 조리 방식의 ‘생반죽 전’은 경쟁력 있는 제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한국 대표 음식을 활용한 제품 개발을 통해 수출을 지속 확대하고 K-간편식 알리기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SPC삼립의 식품 수출 규모는 최근 3년간 연평균 15%의 성장을 이뤘다. 현재 주요 수출 품목으로는 약과, 호빵, 하이면 등 250여 개 제품이 있으며 미국, 호주, 홍콩, 유럽 등 56개국에 판매하고 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